전국 향군대표 “대통령 생각 바꿀 때까지 총력투쟁”

▲ 전국 향군대표 및 63개단체들이 30일 전작권 단독행사 반대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데일리NK

정부의 전시작전통제권 단독행사 추진반대 여론이 군 관련 단체를 중심으로 더욱 거세지고 있다.

전직 국방장관들과 성우회, 예비역 장교들을 비롯한 군 관련 단체들이 전작권 단독행사 추진을 반대한 데 이어 이번에는 전국 각 시∙도 향군회 대표와 63개 단체 150여 명의 대표들이 30일 향군회관에서 ‘전작권 단독행사 반대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국가안보를 위태롭게 하는 전작권 단독행사 추진은 인기영합 정책”이라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내달 2일 ‘범국민궐기대회’를 시작으로 총력투쟁을 벌일 것을 천명했다.

박세직 재향군인회 회장은 인사말에서 “전작권을 단독행사 하게 되면 국가안보가 위태로워지는 등 무서운 결과가 초래된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알려야 한다”면서 “‘이 정부는 ‘자주’가 아닌 국가존망의 문제로 전작권을 바라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회장은 “한미정상회담 전에 대통령의 생각을 돌리기 위해 ‘국민궐기대회’를 개최할 것”이라면서 “북한의 전략에 말려드는 전작권 단독행사 추진이 철회될 때까지 총력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국가안보와 경제에는 안중에도 없고 인기에 연연하는 정치세력들은 주권을 앞세워 전작권 단독행사를 밀어 붙이고 있다”면서 “이들의 의도는 세계 최강인 한미연합사 해체와 주한미군의 철수이며, 결국 한미동맹을 해체하려는 획책”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향군대표 회동에 이어 다음날에는 국방장관과 합참의장, 육∙해∙공군참모총장 등을 지낸 예비역대장 60여명이 같은 장소에서 모임을 갖고 ‘전작권 단독행사 반대’ 대국민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예비역 장성들은 다음달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과 오는 10월 열리는 한미연례안보회의(SCM)에서 전시 작전통제권을 논의하지 말 것을 요구하기 위해 노 대통령이 면담해 줄 것을 거듭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재향군인회와 한기총 공동주최로 2일 열리는 ‘국민궐기대회’는 기독교인들과 향군회원 등 1만여 명이 참석해 전작권 단독행사 유보를 촉구할 예정이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