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차분한 조문행렬..축제 연기.취소 잇따라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나흘째인 21일 전국 곳곳의 분향소에는 차분한 분위기 속에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부산과 광주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는 시간이 갈수록 조문객이 늘고 있으며 지역별 축제가 국장(國葬) 이후로 연기되거나 아예 취소되는 사례가 잇따랐다.

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인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의 주민들이 김 전 대통령의 고향인 전남 신안군 하의도 생가를 방문해 조문하는 등 다채로운 추모 행사가 열렸다.

21일 오전 6시 현재 광주지역 17곳에 마련된 분향소에는 3만4천800명이 찾는 등 갈수록 조문행렬이 늘고 있다.

부산시청 광장과 부산역 광장에 마련된 김 전 대통령의 분향소에도 지난 19일에는 1천500여명이 다녀갔으나 20일에는 배가 넘는 3천400여명이 조문하는 등 영결식이 가까워질수록 조문객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또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이 있는 경남 봉하마을에 설치된 김 전 대통령의 분향소에는 20일 오후부터 전국에서 관광버스와 승용차를 타고 온 조문객이 눈에 띄게 늘었고, 봉하마을 이병기 이장 등 주민 10여명은 21일 전남 신안군 하의도 생가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이들 주민은 하의도에 고인의 명복을 비는 현수막을 걸고, 귀갓길에 전남도청과 목포시청에 마련된 분향소도 찾을 계획이다.

전북 도내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은 김 전 대통령을 추모하기 위한 범도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22일 저녁 오거리문화광장에서 추모 문화공연을 열기로 했다.

경기도 부천시는 22일 예정돼 있던 ‘시립청소년합창단 정기연주회’를 연기했고, 안양시와 광명시도 각각 22일 예정된 ‘학의천 한여름밤의 축제’와 ‘새마을지도자 하계수련대회’를 국장 이후로 늦췄다.

21일 울산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8회 농업경영인대회와 금요문화마당 ‘어울림’, 제4회 대한민국 시(詩) 노래축제 등 3개 행사가 다음주 이후로 늦춰졌다.

제주도 서귀포시 월드컵경기장에서 21~22일 열 예정이던 제3회 대한민국예술대장정 곶자왈 뮤직페스티벌은 전면 취소됐고, 충남 공주시에서 22일 열기로 한 ‘마곡사 토요 상설무대’도 없던 일로 했다.

또 21일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한국여성수련원에서 열릴 예정이던 한나라당 중앙여성위원회 워크숍과 22~23일 강원도 평창 용평리조트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10회 서울국제포럼도 취소됐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