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소방서 ‘비상 1단계’ 근무 돌입

소방방재청은 천안함 침몰 원인 발표 이후 남북간 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전국 소방관서에서 ‘비상 1단계’ 근무를 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22일부터 소방관서는 특별 경계근무에 들어가 재래시장 등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한 화재 및 테러를 예방하고자 감시 체제를 강화한다.


   또 사고가 발생했을 때 신속히 초동 조치하고 소방력을 집중 투입해 사고수습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모든 소방공무원은 사고가 발생했을 때 바로 소집돼 사고 현장에 투입될 수 있도록 비상대기 근무를 한다.


   소방관서의 장은 24시간 자리를 지키며 현장을 지휘하면서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 등을 동원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순찰활동을 강화한다.


   한편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에 참석한 직후 경기도 오산 중앙민방위 경보통제소를 방문해 상황근무 태세를 점검했다.


   맹 장관은 경보통제소 시설 장비를 둘러보면서 경보통제소가 대북 경계의 촉수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비상사태 발생때 신속한 경보 전파에 착오가 없도록 철저히 근무하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