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상의 회장단 대규모 개성 방문

전국 상공회의소 회장단을 비롯해 상공인들이 대규모로 개성을 방문한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산업자원부와 공동으로 30일 ‘산업계 민.관합동 개성공단 시찰단’을 개성에 파견해 시범단지내 입주기업의 조업현황을 둘러보고 ‘개성공단 투자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시찰단은 손경식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단장으로, 정준석 산업자원부 무역투자실장, 나도성 무역유통심의관 등 정부 관계자와 전국상공회의소 회장단, 개성공단 투자를 모색하고 있는 기업인 등 200여명으로 구성된다.

그 동안 개성공단 조성과 분양 과정에서 유관기관 관계자와 입주 희망기업들이 공단을 방문한 적은 있었지만, 전국상공회의소 회장단을 포함해 상공업계 대표들이 대규모로 북한의 대표적인 상업도시인 개성을 방문하는 것은 처음이다.

남북 경제협력은 금강산관광, 경의ㆍ동해선 철도ㆍ도로 연결, 개성공단 사업 등 ‘3대 경협사업’ 추진 성과를 바탕으로 경협사업 확대와 신경협사업 추진 등 본격적인 산업협력 단계로의 진입을 모색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개성공단 본단지 1단계 분양을 시작으로 2012년까지 총 2천만평에 2천여개의 기업이 들어설 개성공단 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예정이다.

대한상의는 이번 시찰단 방북을 계기로 일부 업종과 기업에 국한된 개성공단 사업과 남북경협 사업에 대한 관심을 전국 상공업계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또 남북경협 사업의 기회요인을 홍보하고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현지 경영여건 개선과 사업성 확보를 위한 정책지원도 추진할 예정이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그동안 우리 기업인들이 몇차례 개성공단을 방문한 적이 있긴 했지만 특히 이번에는 실제 개성공단 진출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기업 관계자들이 방문해 실질적인 공단 입주 성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