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막바지 조문행렬..추모열기 고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닷새째이자 주말인 22일 전국 곳곳의 분향소에는 차분한 분위기 속에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영결식을 하루 앞둔 이날 대구와 부산, 창원 등지에서는 그동안 방문을 미뤄왔던 조문객이 늘고 있고, 지역별로 추모제나 추모공연도 잇따라 열려 추모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대구 2.28기념공원에 마련된 분향소에는 21일 하루에만 2천200명이 찾았고, 22일에도 오전 8시까지 550명이 찾는 등 시간이 갈수록 조문객이 늘고 있다.

늦은 밤과 자정이 지나도록 이어졌던 조문객은 새벽이 되면서 다소 뜸해졌지만, 날이 밝아 오면서 다시 가족단위 조문객을 중심으로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경남 창원의 경남도청 주차장과 통영시청,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봉화산 정토원 등 19곳에 설치된 김 전 대통령의 분향소에 아침부터 조문객들의 행렬이 이어졌다.

이날 오전 9시까지 도내 분향소에는 도청 1천400여명을 비롯해 모두 5천500여명의 조문객이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이 있는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설치된 분향소에는 전국에서 관광버스 등을 타고 온 조문객들이 김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빌었고, 두 전직 대통령의 영정이 나란히 있는 봉화산 정토원에도 조문객들이 꾸준히 찾고 있다.

경기도청과 경기도제2청, 수원역 등 경기도내 68곳의 분향소에는 21일까지 2만5천82명이 조문했고, 22일 아침부터 조문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으며, 부산과 광주, 대전, 청주, 전주 등 전국 각지에 마련된 분향소에 추모 물결이 이어졌다.

영결식을 하루 앞두고서 추모제나 추모공연도 전국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열린다.

이날 오후 7시 부산역 광장에서 6.15선언 부산본부와 민주당 부산시당이 주최하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추모문화제’가 열리고, 같은 시각 수원역 남측광장과 광명시민회관 앞 등에서 시민단체 주관의 추모제가 열린다.

또 청주 상당공원과 서대전시민공원, 전주 오거리광장, 남원 관광단지 등에서도 진혼무 공연이나 살풀이춤, 추모시 낭독 등으로 구성되는 추모문화제나 추모공연이 잇따라 개최된다.

지역별 축제나 행사가 국장(國葬) 이후로 연기되거나 아예 취소되는 사례도 잇따랐다.

천안시는 이날 열기로 했던 ‘북면민 체육대회’와 ‘병천면 민속씨름대회’를 각각 26일과 29일로 연기했고, 공주시는 ‘마곡사 토요 상설무대’를 아예 취소했다.

이날로 예정됐던 양주시 ‘한여름밤의 축제’와 동두천시 ‘한여름밤의 애미메이션축제’, 광명시의 ‘해마을지도자 하계수련대회’, 부천시의 ‘청소년 연합축제’도 연기되거나 취소되는 등 전국 곳곳에서 축제와 행사가 연기되거나 취소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