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NL계 “대학 가면 한총련에 가입해라” 권유

▲ 교원평가 반대 시위하는 전교조

“전교조가 주장하는 ‘참세상’은 노동자와 농민이 주인되는 세상이다. 이를 위해 이념적으로 편향된 내용으로 학생들을 선동하는 ‘참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14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진행된 전교조 교육실태 고발대회에 참석한 정재학 전남 삼호서중 교사는 전교조의 이념을 ‘계급주의’로 규정했다. 그는 “전교조가 이러한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사회노조(민주노총)와 함께 사회 변혁운동에 나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교사는 “전교조 교사들은 교사이기 전에 민노총, 민노당 회원들로 볼 수 있다”면서 “PD(민중민주) 계열은 부분적으로 긍정적인 면이 있지만, NL(민족해방) 계열이 갖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인문계 학생들에게는 한총련 가입을 권유하고, 실업계 학생들에게는 민노총 가입을 유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선 현장에서 전교조가 벌이는 교육행태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동료 교사들은 전교조가 이념적 편향 문제만큼이나 도덕적 문제를 심각하게 발생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형래 배명고 교장은 “이사장이 사재를 털어서 모범 교사에게 상을 주겠다고 하자, 전교조 한 교사가 메신저 창에 ‘달콤한 유혹은 파멸이다’는 제목을 달았다”면서 “법을 넘지 않는 선에서 갖은 분란을 조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교사는 “학교 현장에서 돈 안주는 아침 자율학습 감독은 참교육이 아니라서 안 하겠다고 악을 쓰고 대들면서, 돈 주는 오후 보충수업은 서로 하겠다는 천박함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평기 경기도 평택 한광여고 교사는 “전교조가 생긴 이후 학교는 인사권 문제로 걷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져들고, 시민단체와 언론의 동조로 결국 비리사학으로 전락하게 됐다”면서 “검찰 수사로 무혐의가 밝혀졌지만, 전교조는 이러한 분란이 참교육을 위한 것이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이 교사는 “이러한 투쟁은 전교조가 한광학원을 인사권 문제 투쟁 대상으로 지정하고 이미 300일 투쟁계획을 세워놓는 상태에서 진행된 것”이라며 “결국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인사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이 목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학교 현장에서 전교조는 권력화되고 성역화된 존재로 군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한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우리 교육현장에서 전교조와 교과서 문제는 시급히 고쳐야 될 문제”라며 “우리 아이들에게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대해 잘못된 생각을 심어주고, 계기수업으로 편향된 이념교육을 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