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진단평가’ 반대 운동 학력 저하 불러와”

보수 성향의 교육 단체들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하 전교조)이 8일 실시되는 전국 단위의 ‘교과학습 진단평가’실시 거부 운동을 벌이고 있는 것에 대해 대안 없는 학생 방치 행위라고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교과학습 진단평가’는 기초학력 미달여부를 판별하기 위해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대상으로 매년 치러지는 연례 시험이다. 올해에는 진보 교육감이 이끄는 서울·경기·강원·전남·전북·광주 등 6개 지역이 이번 진단평가에 참여하지 않거나, 실시 여부와 과목 수 선택 등을 일선 학교의 자율에 맡겼다. 

이와 관련 서울시 교육청 관계자는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진단평가의 시행은 학교의 자율에 맡겼다”면서 “국어, 수학 시험은 오늘 보고 있으며, 나머지 과목은 9~16일까지 자율적으로 학교에서 실시하라고 안내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전교조도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국 시·도교육청이 같은 시험지로 동시에 치르는 일제고사형 진단고사를 폐지해야 한다”면서 진단평가 반대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명희 자유교육연합 상임대표는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전교조가 반대를 하려면 설득력 있는 대안을 제시해야 하는데 지금은 ‘반대를 위한 반대’만을 하고 있다”며 “‘진단평가’는 학생들의 학력 진단을 위한 것으로 기초학력을 향상시키고 교사들이 학습 지도에도 충실을 기할 수 있어 교육의 질을 높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성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홍보팀장도 “학생들에 대한 적정한 평가가 있어야 부족한 부분은 채우고 잘하는 부분은 더 잘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 교사들도 학생들의 학력 수준을 알 수 있어 그만큼 열정을 쏟을 수 있다”면서 전교조의 무조건적인 진단평가 반대 운동 움직임을 비판했다.


전교조의 ‘진단평가’ 반대 운동은 교육의 수혜자인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불이익을 끼치게 될 것이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진단평가’를 반대하는 진보 교육감 성향의 교육청이 시험 실시를 거부할 경우 시험을 치루는 다른 지역의 학생들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 팀장은 특히 교육청의 시험 실시 거부로 인해 “학생들이 수업에 임하는 자세부터가 달라질 것”이라며, 이는 결국 “학생들의 학력 저하로 귀결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진단평가’가 학생들의 서열화를 조장하며 학교 간의 경쟁을 부축인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봤을 때 무조건적인 경쟁이 아닌 선의의 경쟁은 학생들을 발전시키고 국가의 교육도 발전할 수 있는 측면도 있다”고 반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