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부산지부 왜곡보도 중단 촉구

전교조 부산지부는 26일 `통일학교’ 세미나 자료의 북한자료 인용문제와 관련한 보도자료를 통해 “일부 언론의 전교조 부산지부 통일학교에 대한 악의적인 왜곡보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전교조 부산지부는 “지난해 10월 진행된 통일학교는 전교조 부산지부 통일위원회 주관으로 20명 내외의 교사가 모여 국내에 출간된 서적에 실려 있는 북한측 역사자료를 토대로 세미나 활동을 한 것”이라며 “세미나는 최근 남북교류사업을 통하여 북한을 직접 방문했던 교사들이 남한의 사고방식으로는 이해하기 힘든 북한의 모습을 접하면서 북한의 정치, 사회, 문화 등을 알아보자는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부산지부는 “자료집이 인용한 `현대조선역사’는 1983년 북한이 펴낸 역사책이나, 국내에서도 발행돼 현재 국내의 역사학자들의 저술에는 빈번하게 인용되고 있다”며 “이 자료를 토대로 토론활동을 벌인 것이 친북 활동이 된다면 학자들에게는 허용되는 학술.연구의 자유가 교사들에게는 왜 허용되지 않는지 되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전교조 부산지부는 또 “일부 언론에서 자료 내용의 문구 하나하나를 마치 전교조 부산지부의 주장인 양 왜곡하고 남한 정서상 도저히 그대로 인용하기에 부적절한 부분을 일부 수정, 삭제한 것에 대해서도 이를 `주체사상을 교묘하게 미화하고 있다’는 억지 주장으로 색깔공세를 펴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교조 부산지부는 그러나 “자료집이 북한측 자료를 발췌, 인용하였음에도 서론 등을 통해 이를 명확하게 밝히지 않은 채 자료집 표지에 `전교조 부산지부 통일위원회’란 명의를 표기함으로써 마치 자료집의 내용이 전교조 부산지부의 입장인 듯한 오해를 살 여지를 남겼다는 점에서는 불찰이 있었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교조 부산지부는 “북한측 자료가 실린 것이라는 점을 세미나에 참가한 교사들은 당연히 알고 있었기 때문에 당시에는 별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