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회장 ‘李 지지발언’ 논란…범여 “사퇴해야”

정치권에서 조석래 전경련 회장의 ‘이명박 지지 발언’ 파문이 거세게 일고 있다.

조회장은 25일 전경련 하계 포럼에서 “다음 대통령은 경제대통령이 돼야 한다”며 “옛날에 시골에 땅 좀 샀다고 나중에 총리가 못 된 경우도 있다. 그런 식으로 다 들춰내면 국민 중에 제대로 된 사람 없다”고 말해 대놓고 이 후보를 지지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장영달(사진) 열린우리당 원내대표는 26일 기자 간담회에서 조 회장의 발언을 문제삼아 전경련 회장직 사퇴를 촉구했다.

장 대표는 “조 회장은 전경련이 ‘전경련당’이라고 착각하고 취임한 것 아니냐”면서 “불필요한 정치적 발언에 책임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조 회장이 이명박 후보과 사돈지간이라는 사실을 들어 “특정후보를 지지하고 싶다면 회장직을 사퇴하고 이 캠프로 들어가 선거운동 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 대표는 조 회장을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하기 위해 법률 검토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박근혜 후보측도 “이 전 시장과 사돈 관계인 조 회장이 편들기에 나섰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박 후보 측 이혜훈 대변인은 “인륜으로 따지면 사돈 편드는 것을 탓하기야 어렵겠지만, 땅투기꾼을 경제대통령 운운하며 치켜주는 게 국민에게 먹히겠느냐”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유승민 정책메시지총괄단장도 “부동산 문제가 대통령 자격과 아무 상관이 없다고 한다면 전경련 회장이 국민 생각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반면 이 후보 측은 “경제계 원로이자 나라의 원로로서 원론적인 말씀을 하신 것”이라며 조 회장을 애써 두둔했다.

민주당 유종필 대변인도 “경제단체가 대선에 개입하는 인상을 주고 특정후보를 지지한다는 의심을 받을만한 언행을 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장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대통령 후보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장 대표는 “범여권에 여러 대통령 후보들도 많지만 주변에서의 후보 진출에 대한 권유가 많았기 때문에 이를 고려하고 있다”며 “지금은 대통합 신당 창당의 정력을 기울일 때지만 다음 주 안까지는 결정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