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통일경제위’ 출범…9년만에 재개

박근혜 대통령이 ‘통일대박론’ ‘드레스덴 선언’ ‘통일준비위원회 발족’ 등 통일시대를 향한 잰걸음을 시작한 가운데 재계도 통일 이후 경제체제를 대비하기 위한 작업에 들어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2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기업 최고경영자(CEO) 및 관련 기관 대표 23명과 전문연구자 9명으로 ‘통일경제위원회’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초대 위원장은 손길승 전경련 명예회장이 임명됐다.


전경련의 통일 관련 상설위원회는 1997년 출범했다가 2005년 중단됐던 남북경제협력위원회 이후 9년 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손길승 초대 통일경제위 위원장은 “기업인들이 한국의 경제성장을 이끈 경험을 바탕으로 이제 북한의 산업화를 효과적으로 일궈내는 데 일조해야 할 때”라며 독일 통일 과정에서 동독기업에 대한 자료가 없어 산업구조조정 등에 어려움을 겪은 사례를 소개하며 북한경제 현황 파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향후 통일경제위원회는 북한 경제개발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 및 조사연구, 북한의 개혁·개방 및 남북통일에 대한 국제 민간경제계 지지 확보, 통일비전 및 정부 통일정책에 대한 경제계 의견 제안 등의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앞서 전경련은 남북경제협력위원회를 통해 ‘통일한국을 향한 남북한 산업지도 작성’ 등 연구 작업 외에도 인도적 지원 차원에서 적십자사를 통해 옥수수 1만 1000t과 80억 원 상당의 비료, 50억 원 상당의 겨울내의 등을 북한에 제공한 바 있다.


한편 회의에는 특별 초청을 받은 류길재 통일부 장관 및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 김진일 포스코 사장, 윤창운 코오롱 사장 등 위원들과 천영우 한반도 미래포럼 이사장 등 자문위원들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