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북핵 비상대책반 운영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한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대책반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책반은 하동만 전경련 전무를 반장으로 30대 그룹 구조조정본부 임원으로 구성되며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한 금융·실물시장 동향 점검, 업종별 파급영향 분석 등을 통해 기업·그룹별 대응방안을 파악하고 관련 대책을 정부에 건의하는 역할을 한다.

한편 전경련,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경제5단체는 이날 오후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서에서 이들 단체는 북한의 핵실험은 “세계 평화와 동북아시아의 안녕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규정하고 “우방국과 협력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이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최소화할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조건호 전경련 부회장은 “단기간에 해결되면 별 문제 없겠지만 북한의 핵실험 사태가 길어질 경우에는 기업의 신인도, 자본 차입 비용 등에 영향을 끼치는 국가 신인도가 낮아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아직까지는 큰 영향은 없지만 유엔에서 대북제재안이 나오면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한 위기가 커져 실물경제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지만 마땅한 대처방안이 없어서 문제”라면서 정부에 적극적인 해결을 주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