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십자회담 23일부터..납북자.국군포로 논의

남북이 23∼25일 금강산에서 제6차 적십자회담을 열어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를 협의한다.

이번 회담은 5차 회담이 2003년 11월초 금강산면회소 건설에 관한 합의서를 채택한 이후 열리지 못하다가 지난 6월 제15차 장관급회담의 합의로 열리는 것이다.

정부 당국자는 21일 “납북자 및 국군포로 문제가 주된 의제가 될 것”이라며 “화상상봉의 추가 개최 문제와 이산가족 기(旣)상봉자의 서신이나 선물 교환 방안 등도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납북자 및 국군포로 문제는 남북이 2003년 1월22일 제3차 적십자 실무접촉을 통해 `전쟁시기 행불자의 생사ㆍ주소 확인 등은 면회소 건설 착공식 후에 협의ㆍ해결한다’고 합의한 연장선에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와 관련, 먼저 국군포로 및 납북자에 대한 생사 및 주소 확인 작업을 한 뒤 서신교환이나 상봉, 재결합 등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자는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쪽에 생존한 국군포로는 500여명, 전후 미귀환 납북자는 480여명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