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십자회담 마지막날 합의문 타결 ‘난항’

남북은 제8차 적십자회담 마지막날인 12일 금강산호텔에서 양측이 제시한 합의문을 놓고 공동보도문 작성을 시도했지만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해결의 실질적 진전을 강조하는 남측과 기존 방식을 고수하는 북측의 입장이 맞서 합의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사흘간의 회담을 마무리하는 종결회의도 애초 예정됐던 오후 2시를 훨씬 넘겨 계속 지연되고 있다.

남측은 이날 오후 회담장인 금강산호텔에서 수석대표 접촉을 통해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별도의 상봉행사와 이산가족 상봉 확대 및 정례화를 요구하면서 이 같은 진전이 남북관계에도 도움이 된다는 점을 북측에 거듭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그러나 이산가족 상봉 확대를 위한 행정력 부족 등 현실적인 제약이 있다며 설과 추석 등을 계기로 부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기존의 상봉방식을 완강하게 고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국군포로.납북자 문제에 대해서는 남측 언론이 ‘전쟁시기 및 그 이후 시기에 생사를 알 수 없게 된 사람들’이라는 남북 간 합의된 용어를 사용하지 않았다며 한때 “회담 진행이 어렵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날 오후 수석대표 접촉을 끝내고 나온 양측 수석대표는 “별다른 진전이 없다”고 말해 좀처럼 의견접근이 이뤄지지 않고 있음을 시사했다.

남측 회담 관계자는 “북측은 상봉 대상자를 대폭 확대하기에는 인력부족 등 현실적인 문제가 많다며 이산가족 상봉확대와 정례화에 여전히 부정적”이라면서 “국군포로.납북자 문제도 현재의 틀에서 하자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상봉 후 이산가족 20가족을 대상으로 CD 형태의 영상편지를 교환하자는 북측의 제안에 대해서는 양측이 어느 정도 의견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