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십자회담은 인도적 사안만”…’관광재개’는 별개

통일부는 25일 열리는 남북적십자회담에 대해 “이산가족상봉행사 등 인도적인 분야에 있어서 상호관심사항을 협의하기 위한 자리”라며 “금강산관광 재개 문제와는 별개의 회담이라는 것이 (정부의) 기본인식”이라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19일 현안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한 후 “이러한 인식을 바탕으로 대표단을 구성하고, 회담에 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북한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이 전날 통지문에서 25일 적십자회담에서 관광재개 문제도 같이 협의하자는 제안에 대한 답변인 셈이다.


통지문에서 북한은 25일 적십자회담때 관광재개와 관련한 협의도 할 수 있도록 관계 당국자가 함께 나올 것을 제의한 바 있다. 또 우리측이 요구하는 금강산지구 내 우리측 부동산 몰수·동결조치 문제도 협의, 해결하자고도 했다.

하지만 이 부대변인은 “금강산관광지구의 부동산 몰수·동결 등의 조치는 북측이 일방적으로 취한 부당한 조치”라며 협의할 사안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어 “(부동산 몰수·동결 조치는) 부당한 조치인만큼 북측이 일방적으로 그리고 즉각적으로 철회해야 하는 조치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적십자 회담에 우리측은 지난번 회담때와 마찬가지로 김용현 대한적십자사(한적) 사무총장(단장)과 김의도 남북교류실행위원(통일부 통일정책협력관)이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남북적십자회담(10.26~27)에서 차기 회담 장소에 대해 우리측은 문산(남측 도라산 출입사무소)를 제안했고, 북측도 19일 오전 통지문을 통해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