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도 한국 음악 즐겨들어요”

현충일, 일본에서 울린 한국의 대중음악이 국경과 사상을 관통했다.

6일 오후 6시30분 일본 오사카 오사카성 홀에서 열린 ’K-POP 슈퍼라이브 2006’ 공연에서 일본 팬들과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이하 민단)ㆍ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이하 조총련) 학생들이 한국의 소리와 리듬에 함께 열광했다.

젊은제작자연대와 K-웨이브가 주최한 이날 공연은 신화, 버즈, 플라이투더스카이, 테이, 노라조, 혜령이 릴레이로 펼친 합동 무대.

8천700여 관객이 들어찬 공연장 2층에는 지난달 17일 상호 화해를 골자로 공동성명을 발표한 민단과 조총련 학생 약 600명이 나란히 자리했다.

젊은제작자연대가 민단과 조총련의 젊은이들이 음악을 통해 정서적인 공감대를 갖도록 초청해 이뤄진 만남이다.

민단의 학생들은 신화, 플라이투더스카이, 테이 등의 노래를 이미 한국 팬만큼 꿰고 있었다.

눈길을 끈 것은 조총련 학생 중 일부가 한국 노래를 따라부르며 호응하는 모습이었다.

초ㆍ중ㆍ고를 일본 조총련 학교를 졸업한 23세 여성은 “모두 그런 건 아니지만 총련 학생 중엔 한국 드라마와 음악을 즐겨 보고 듣는 학생들이 꽤 많다”며 “학교에서 들을 기회는 없지만 언어가 이해되고 같은 민족이란 느낌 때문에 한국 노래를 친근하게 여긴다.

신화, 비, 세븐은 우리 사이에서도 인기가 많다. 오늘 공연에선 노라조의 무대가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젊은제작자연대의 한 관계자는 “조총련 젊은이들이 한국 대중음악에 관심이 없을 것이란 건 우리의 선입견이었다”며 “그들은 공연한 가수의 노래를 많이 알고 있었고 민단 학생들과 즐겁게 관람하는 모습이어서 뿌듯했다”고 말했다.

이날 민단과 조총련 학생을 비롯해 일본 관객에게도 가장 큰 호응을 얻은 팀은 이미 많은 일본 팬을 확보한 신화.

엔딩 무대를 장식한 신화는 8집 수록곡 ’원스 인 어 라이프타임(Once in a lifetime)’과 ’유어 맨(Your Man)’, 14일 일본에서 발표할 첫 일본어 싱글곡 ’보쿠라노 고코로니 다이요가 아루(우리들의 마음에는 태양이 있어)’를 선보였다.

“한국과 일본이 독일 월드컵 결승에서 만나기를 기원한다”는 버즈는 붉은악마 공식응원가 ’레즈 고 투게더(Reds go together)’로 공연 시작을 알렸다.

또 테이와 함께 김흥국의 ’호랑나비’를 듀엣으로 부르고, 현재 방송중인 음악채널 KMTV ’’버즈노 시크레토 센세(버즈의 비밀 선생님)’에서 배웠다는 ’도시락송’을 일본어로 열창해 객석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지난해 여름 오사카에서 단독 콘서트를 펼쳤던 테이의 무대에선 연방 “오빠 사랑해~” 소리가 터져나왔다.

이날 ’그리움을 외치다’ ’사랑은 하나다’ 등 히트곡 외에 학창시절 록그룹 출신답게 테이는 쉐이즈 어파트의 ’스트레인저 바이 더 데이(Stranger By The Day)’를 로커처럼 열창했다.

피날레는 전 출연진이 이선희의 히트곡 ’아름다운 강산’을 합창하는 것으로 꾸몄다.

이날 관객은 첫 곡부터 시종일관 기립해 관람했다.

친구와 동행한 30대 일본 여성 우에하라 아야카 씨는 “신화 신혜성의 팬이어서 도쿄에서 왔다”며 “테이, 플라이투더스카이의 가창력에 놀랐다. 버즈는 무척 귀여웠다. 오늘 처음 본 가수들도 있어 한국 대중음악의 다양성을 경험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일본 음악채널 뮤직온TV와 산케이포츠, 데일리스포츠, 여성자신 등의 언론 매체와 컬럼비아 음반 관계자도 무대를 관심 있게 지켜봤다.

젊은제작자연대는 “11월7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K-POP 슈퍼 라이브’를 한 차례 더 펼친다”며 “앞으로 매년 이 같은 공연을 마련해 이 무대가 한국 가수를 일본에 알리는 등용문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오사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