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부, 올해도 대북 시장경제교육 지원

정부가 지난해 북한 경제 관료와 전문가를 대상으로 주식시장 등 시장경제를 알리는 위탁교육을 실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정부 관계부처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예산 2억2천여만원을 들여 지난해 10~11월 북한 국가계획위원회, 무역성 등의 관리와 전문가 40여명을 대상으로 대북지식협력사업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은 서울대 산하 연구소가 중국 다롄(大連)대학에 위탁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교육 내용은 주식시장, 소비재 공급 확대를 위한 경공업 대책, 국제무역, 지식재산권 등이었으며, 내용 선정과정에 북측의 요구도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재정부는 올해도 이런 대북지식협력사업을 위해 작년과 같은 규모의 예산을 반영했다. 주형환 재정부 대외경제국장은 이 사업에 대해 “재정부에서 현장에 직접 참여하지도 않았으며 내용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남북협력기금 등을 통해서도 북측 컴퓨터 전문가 교육, 의료인 교육, 경제관료 및 보험전문가 해외 시찰 등을 추진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