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북 탈북자 또 기자회견…”南에서 인간 이하 취급”

조선중앙통신은 20일 고려동포회관에서 남한에 정착했다가 북한에 돌아온 주민들과 좌담회가 진행됐다고 전하며 재입북 탈북자인 최계순(64·여) 씨를 등장시켰다.


북한 매체가 올해 재입북 탈북자의 사례를 소개한 것은 지난 1월 기자회견을 한 김광호 부부를 시작으로 5번째로 남한 사회에 대한 비방 및 체제 선전을 위해 이들을 활용하고 있다.


최 씨는 좌담회에서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에 사는 언니를 찾아갔다가 ‘인신매매꾼’들에 의해 2011년 12월 남한에 끌려갔다가 얼마 전 북한에 돌아왔다고 밝혔다. 그는 “남한에 도착한 순간부터 인간 이하의 취급을 받았다”며 “남조선 사회라는 것은 인간의 정이라고는 꼬물만큼도 찾아볼 수 없는 냉혹한 사회”라고 비난했다.


이날 좌담회에는 재입북 탈북자 박정숙도 함께 나와 “우리 주민들을 한 명이라도 남조선으로 더 끌어가기 위해 인륜도덕과 다른 나라의 주권, 국제법까지 위반하는 집단이 괴뢰패당”이라며 남한 정부를 비난했다.



박씨는 자신이 평양 대동강구역에서 아들, 며느리와 함께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통일부는 최 씨의 신원과 관련 “성명, 나이 등 인적사항과 출국 기록 등에 비춰볼 때 사실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최씨는 2011년 12월 남한에 들어왔다가 이달 초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최씨의 재입북 경위와 동기는 현재로서는 정확히 알 수 없다”며 “정부는 북한이탈주민이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제도적인 노력을 기울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