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상의, 민단에 조총련과 화해성명 철회 요구

재일상공회의소(회장 최종태)는 23일 상위단체인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에 대해 지난달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와 체결한 역사적 화해 성명의 철회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일상공회의소 집행부는 이날 도쿄에서 회의를 갖고 북한이 마약과 위폐를 생산하고 미사일 발사를 기도함으로써 일본 사회로부터 공동 화해 성명이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며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

재일상공회의소는 또 조총련과 화해 성명을 이끌어낸 하병옥(河丙鈺) 단장을 포함한 집행부에 대한 책임 추궁을 위해 총회 소집과 함께 성명에 서명한 부회장단 등 7명의 고위직 인사에 대한 사임도 요구하기로 결정했다.

재일상공회의소는 24일로 예정된 민단 중앙위원회 회의에서 요구사항을 공식 전달할 예정이다.

앞서 하 단장은 지난달 17일 조총련 중앙본부로 서만술 의장을 전격 방문해 ▲6.15 기념행사 공동참여 ▲8.15 행사 공동주최 등 화해를 골자로 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으나 일부 하위 조직들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등을 지적하며 성명에 반대해 왔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