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교포 의약품 北 반입 불기소 처분”

지난해 의약품을 들고 방북하려다 약사법 위반 혐의로 조사받아온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소속 여성에 대해 일본 수사 당국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고 조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20일 보도했다.

조선신보에 따르면 이 70대 여성은 지난해 5월 니가타(新潟)항에서 링거 60봉지와 간질환 치료제를 갖고 북한행 만경봉호를 타려다 세관에 적발됐다.

일본 수사 당국은 이 여성을 약사법 위반 혐의로 조사했으며, 이를 근거로 11월에는 조총련 본부와 산하 기관 등을 강제 수색했다.

조총련은 이에 대해 “그 의약품은 교포 여성이 질병 치료와 건강 관리를 위해 가져가려던 것으로 불법이 아니다”면서 “일본 당국이 허위 정보를 만들어 조총련을 범죄단체로 만들려 하고 있다”며 반발해왔다.

조선신보는 “지난달 20일 약사법 위반 혐의를 받던 동포 여성의 불기소 처분이 결정됐다”면서 “(일본) 수사 당국은 그토록 요란하게 떠들었던 범죄 사실을 끝내 증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신문은 “아베 정권은 출범 두달 만인 작년 11월 벌써 조총련 본부 등을 강제수색했다”면서 약사법 수사가 “애초부터 강제 수색을 강행하기 위해 ’범죄’를 날조했다는 것을 반증해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신보는 “담당 변호사들도 강제 수색을 위해 범죄가 날조됐다는 이번 사태의 엄중성을 결코 간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며 “아베 정권의 조총련 탄압 책동이 악랄하게 감행되고 있다”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