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궐선거 지역에 反정부 유인물 대량배포

국회의원 재선거가 실시되고 있는 부천 원미갑 지역에 26일 새벽 자유민주비상국민회의 명의의 현 정부 비판 유인물이 대량 살포돼 열린우리당이 법적처벌과 진실규명을 요구하고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이 선전물 앞면에는 ‘위태롭다. 대한민국 침묵하면 다 잃는다’는 문구가 적혀 있고, 뒷면에는 ‘현정권 정체성 철저히 규명한다’ ‘민족공조, 평화협정 음모 저지한다’ ‘청년실업, 경제파탄, 대북굴종 규탄한다’는 구호가 적혀있다. 하단에는 자유민주비상국회의 주소와 전화번호, 후원계좌가 적혀있다.

이 선전물은 비상국민회의가 주관해 24일 오후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개최된 ‘유엔 창설 60주년 기념 자유동맹 10.24 국민대회에서 뿌려진 것과 동일하다.

비상국민회의에는 국민행동본부, 한국전쟁 참전 직업군인연맹중앙회, 대한민국 전몰군경유족회 등 165개의 보수단체가 참여했다.

열린우리당은 서영교 부대변인은 “불법유인물을 감시하던 선거운동원에 의해 오늘 새벽 선거구 내 곳곳에서 500부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서 부대변인은 “극우세력이 선전물을 뿌린 것은 우리당 후보의 당선을 방해하기 위한 음모”라면서 “선전물에서 특정정당 후보를 거명하지 않았다고 해도 현 정부를 비방한 것은 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의도가 분명하다”고 말했다.

열린우리당은 불법 유인물에 살포와 관련 경찰과 선관위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후 선거 결과가 나온 후에도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혀 향후 선거결과에 대한 이의제기로 이어질 가능성도 시사했다.

비상국민회의측은 “이번 일은 국민회의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면서 “24일 집회를 마치고 돌아간 개인이나 지역 단체가 개별적으로 행동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혀 개입 의혹을 일축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