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동포, 北서 누나 유골 반출…북한 이례적 허용

재미(在美)동포 박문재(80) 씨가 북한 당국 허가를 받아 북한에 묻힌 친누나의 유골 일부를 미국으로 가져왔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15일 보도했다. 북한이 재미 한인의 가족 유골 반출을 허가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보도에 따르면 박 씨는 지난 10일 평양 만수대 인근 공동묘지에서 누나 박경재 씨의 유골 일부를 수습해 미국으로 가져갔다. 박 씨는 올해 초 누나의 유골을 일부라도 미국 시카고에 있는 어머니 무덤 곁에 묻고 싶다는 의사를 북측에 전달했고, 북한 당국은 지난 3일 박 씨가 방문했을 때 유골 반출을 허가했다.


박 씨는 미국에서 심장내과 전문의 박사로 매년 재미 의사들과 평양에서 의료 봉사를 해왔다. 그는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북한으로 넘어간 누나를 1995년 평양에서 44년 만에 다시 만났다. 미국 공영 라디오 방송 PBS의 이산가족 다큐멘터리 제작 과정에서 죽은 줄로만 알았던 누나 경재 씨가 살아있다는 것이 확인돼 극적으로 상봉한 것이다.


이후 남매는 1년에 한 번씩 평양에서 만났으나 지난 2012년 경재 씨가 80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누나 경재 씨는 6·25전쟁 당시 북한군과 함께 월북해 폴란드와 체코에서 성악을 전공하고 돌아와 북한의 3대 가극단에 꼽히는 피바다가극단 가수로 활동했다.


박 씨는 VOA와 인터뷰에서 “누님의 유골을 가져와 어머니 곁에 묻음으로써 누님과 어머니가 같이 영원히 있을 수 있는 기회가 됐고 저도 이 세상을 떠나게 되면 그 옆에 묻혀서 재로라도 우리 가족이 재상봉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다행이라 생각한다”며 “이런 비극이 우리나라에서 생기면 안 된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