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북핵 충격 최소화’ 잰걸음

경제에 큰 타격을 안길 수 있는 북한 핵실험 사태를 맞아 재계가 충격 최소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바삐 움직이고 있다.

강신호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과 손경식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김용구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이수영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경제단체장들은 2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변양균 청와대 정책실장과 만찬을 함께 하면서 북핵문제에 관한 대책을 논의했다.

강 회장은 24일 “규제완화 등 다른 경제현안보다는 북한 핵실험 이후 기업경영 환경에 대해 주로 의견을 교환했으며 이번 사태가 경제 및 기업경영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정부와 경제계가 함께 노력해 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변 실장과의 회동 내용을 소개했다.

참석한 경제단체장들은 이 자리에서 북한 핵문제가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상황을 더욱 불안하게 할 수 있음을 강조하고 충격 최소화를 위한 정부의 다각적인 노력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은 이에 앞서 지난 18일 30대 그룹 구조조정본부 임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북핵 비상대책반 1차 회의를 열고 북핵사태에 따른 한반도 긴장이 급격히 고조될 경우 경제에 미치는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위기관리 프로그램을 마련키로 했다.

경제단체장들은 지난 13일에는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가뜩이나 경쟁국에 비해 부진한 외국인투자가 북핵위기로 더욱 위축돼서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정치권이 위기 극복을 위해 한목소리를 내 줄 것을 촉구했다.

재계 북핵비상대책반을 책임지고 있는 하동만 전경련 전무는 “북핵문제로 인한 정치.안보상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대부분의 기업들이 내년도 사업계획을 짜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재계 차원에서 긴밀히 상황을 파악하고 입수된 정보는 서로 공유키로 지난 대책반 회의에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