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대규모 대북경협조사단 파견 추진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경협사업의 실천방안을 모색하고 북한의 실질적인 투자환경을 조사하기 위해 재계가 이르면 12월 초 대규모 조사단을 북한에 파견할 계획이다.

대한상공회의소 관계자는 10일 권오규 부총리와 경제5단체장 간담회에서 경제단체들이 주도하는 민간 차원의 남북경협 채널을 구성해 정부 및 북한 측과 필요한 사항을 협의하기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밝혔다.

이 같은 협의채널 구성을 주도하게 될 대한상의는 이에 따라 당초 대한상의 및 지방상의 회장과 공공기관 대표, 업종별 단체 대표 등으로 구성할 예정이던 ‘남북경협포럼’을 ‘남북경협민간위원회’로 명칭을 바꾸고 한국무역협회와 중소기업중앙회 등 다른 경제단체까지 참가대상을 확대하는 한편 출범 시기도 이달 말에서 다음달로 연기키로 했다.

재계는 특히 남북경협민간위원회 출범 직후 대규모 경제사절단을 북한에 파견해 이번 정상회담에서 남북경협 사업 현장으로 지목된 해주, 남포, 안변, 백두산 등을 돌아보고 구체적인 경협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사절단에는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한 경제단체 고위 임원들과 대북사업에 관심있는 대기업 및 중견, 중소기업 경영인들이 참가하게 되며 대북 경협에 쏠린 경제계의 관심을 감안할 때 그 규모는 최소 100명 이상 최대 2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재계 관계자들은 예상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이번 조사단은 실제로 북한에 투자하거나 대북 경협사업에 참가할 기업들로 구성해 관심대상 지역을 둘러보고 필요한 사항을 조사하게 될 것”이라면서 “남북의 당국과 협의를 거쳐야 하지만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방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