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인사 김 전대통령 속속 조문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과 현정은 회장 등 재계 인사들이 21일 잇따라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조문했다.

정몽구 회장은 이날 오전 6시45분께 임원 9명과 함께 국회에 마련된 김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영전에 헌화하고 명복을 빌었다.

정 회장은 상주들에게도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날 정 회장의 조문에는 장남인 정의선 기아차 사장, 이현순 현대기아차 연구개발총괄 부회장, 설영흥 중국사업담당 부회장, 김동진 현대모비스 부회장, 윤여철 경영기획담당 부회장, 정성은 기아차 부회장, 이정대 경영기획 및 CL사업부담당 부회장, 김원갑 현대하이스코 부회장, 김용환 기획조정실담당 사장이 동행했다.

현 회장은 오전 9시30분께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 김성만 현대상선 사장 등 사장단 10여명과 함께 빈소를 찾아 애도했다.

현 회장은 김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의 손을 잡고 위로를 하는 등 상주들에게도 인사를 한 뒤 조의록에 이름을 쓰고 빈소를 떠났다.

현 회장은 그러나 북한에서 파견되는 김 전 대통령 조문단을 만날 계획이 있는 지, 새로운 대북사업 계획이 있는 지 등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

SK그룹 최재원 부회장과 김창근 부회장 등 SK 부회장단도 오전 11시 빈소를 찾아 조문한다.

SK 최태원 회장은 현재 중국 출장중이며, 22일 귀국할 예정이다.

앞서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지난 20일 오후 계열사 사장들과 함께 서울광장에 차려진 빈소에서 조문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