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경위, `정권교체’ 관련 발언에 한때 긴장

통계청 국정감사에서 야당의원 질의시간에 “통계를 정치적으로 활용한다는 의혹이 있다면 정권교체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이 나오자 여당 의원이 이를 문제 삼아 한때 여야 의원 간에 긴장이 감돌기도 했다.

18일 통계청 국정감사에서 한나라당 서병수 의원은 질의를 통해 “정부의 통계는 정부정책의 기본이 되는 만큼 정권이 바뀌고 정부가 바뀐다 해도 정치 중립을 지켜야 된다고 생각하는데 청장의 생각은 어떠하냐”고 운을 뗐다.

서 의원은 이어 “정치적 목적하에 통계자료가 작성되지는 않는다지만 실제 사례는 그렇지 않은 것 같다”며 “통계청에 계시는 분들은 정권이 바뀌고 목에 칼이 들어와도 정치적인 영향에 좌지우지되지 않고 객관적이고 엄정하게 자료를 만들어달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열린우리당 박영선 의원은 추가질의를 통해서 서 의원의 발언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한나라당 의원님 발언중에 `정권이 바뀌면 통계청 고위직을 물갈이할 의도가 안 생기겠느냐’는 발언이 있었는데 이는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두 의원 간 설전이 이어지기 직전 재경위 정의화 위원장은 즉각 발언자제를 당부하고 나서 결국 더 이상의 논쟁은 오가지 않았다.

정 위원장은 “그 부분에 대해서는 서로 발언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국정감사 기간의 위원님들 발언에 대한 논쟁은 감사 이후에 따로 조정할 수 있도록 협조해주기 바란다”며 사태를 수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