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경위 `북조선’ 발언으로 파행 운영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의 `통일부는 북조선의 서울지소’ 발언에 대해 국회 재경위 소속 여당의원들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19일 오전 조폐공사 국정감사에서는 이 의원의 공식사과 문제를 두고 여야간 공방이 이어졌다.

이날 오전 여당 의원들의 참석거부로 조폐공사 국정감사가 1시간 늦게 시작된데 이어 오전 11시께 정의화 위원장이 개의를 선포한 뒤에도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이혜훈 의원의 공식사과를 재차 요구했다.

열린우리당 재경위 간사 문석호 의원은 “속기록을 보니 이혜훈 의원은 통일부를 `북조선 서울지소’로, 현 정부를 `북조선의 하수인’이라는 망언을 했다”며 “이는 대한민국의 국기를 흔들고 국민을 모독한 발언인 만큼 이 의원은 당장 회의에 출석해 공식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한나라당 간사 엄호성 의원은 “이 의원은 거친 표현에 대해 어제 이미 사과했는데 이를 다시 문제 삼는 것은 열린우리당 지도부의 지시인가”라며 “어제 일은 어제로 일단락 됐으니 일단 회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야 의원들은 잇따라 의사진행발언에 나서 이 의원의 `북조선 하수인’ 발언 사과 여부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열린우리당 이목희 의원은 “국기를 흔들고 국민을 모독한 이혜훈 의원에 대해 한나라당은 의원직 사퇴 또는 출당조치를 취하라”고 주장했으며 같은 당 송영길 의원은 “이의원은 확인 없는 비약과 추측으로 우리 정부를 `북조선의 하수인’으로 표현했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도 물러서지 않고 유승민 의원과 서병수 의원 등이 나서 “이 의원은 발언 직후 곧바로 사과했다”며 “국감 일정이 있는 만큼 오늘은 곧바로 회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결국 정의화 재경위원장은 오후 1시30분까지 정회를 선언하고 양당 간 협의를 종용했다.

앞서 이혜훈 의원은 18일 오후 관세청 국정감사에서 “통일부가 대한민국 통일부인지 북조선 인민공화국의 통일부 서울지소인지 알 수 없다”며 “통일부만 그런 게 아니라 여러 부처가 그런 상황이어서 노무현 정부가 대한민국 정부인지 북조선 인민공화국의 하수인인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