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경위, `북조선’ 발언에 감사 못열려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의 `통일부는 북조선 서울지소’ 발언에 대해 여당 의원들이 반발하고 나선 가운데 국회 재경위 소속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이 의원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며 19일 열릴 조폐공사 국정감사를 거부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열린우리당 문석호 의원은 이날 오전 “이혜훈 의원의 `북조선 서울지소’ 발언은 심각한 문제인 만큼 진정성이 담긴 사과를 해야 한다”며 “사과할 때까지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조폐공사 국정감사장 입장을 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원은 “이 의원은 어제 국정감사가 끝난 뒤 대전에서 머무른 것으로 아는데 오늘 국감장에는 나타나지도 않았다”며 “형식적인 사과로 끝내려는 저의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나라당 의원들은 “어제 사과를 했는데 또다시 사과하란 말이냐. 위원장은 당장 회의를 시작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10시부터 시작될 국정감사장에는 이날 이혜훈 의원을 제외한 한나라당 의원들과 심상정, 신국환 의원 등 만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모두 의원대기실에 모여 감사장 입장을 거부하고 있어 1시간째 국정감사가 지연되고 있다.

앞서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은 18일 관세청 국정감사에서 “전략물자 수출입 통제 HS코드 관리가 미흡하다”며 통일부가 일부 전략물자 품목을 코드에서 삭제한 사실을 두고 “우리나라 통일부가 아니라 북조선 인민공화국 통일부의 서울지소가 아니냐”고 발언했다 여당 의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사과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