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경위, `북조선..’에 파행운영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의 `통일부는 북조선의 서울지소’ 발언에 대해 여야 의원간 공방으로 빚어진 조폐공사 국정감사 파행사태는 결국 이 의원이 자신의 발언에 대해 재차 사과하면서 일단락됐다.

19일 오전 열린 조폐공사 국정감사장에 나타나지 않았던 이혜훈 의원은 여당의원들이 거세게 항의하자 오후 3시30분께 국정감사장에 출석해 “(통일부를 북조선 서울지소라고 했던) 나의 발언 문제로 국정감사에 차질을 빚게 된 점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정의화 재경위원장도 “최근 북핵위기로 엄중한 상황이어서 이런 일이 생긴 것 같다”며 “국정감사에서 이런 파행이 생기지 않도록 사전에 방지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하며 여러 의원들께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사과하고 나서야 조폐공사 국정감사가 재개됐다.

이혜훈 의원은 전날인 18일 오후 관세청 국정감사에서 “통일부가 대한민국 통일부인지 북조선 인민공화국의 통일부 서울지소인지 알 수 없다”며 “통일부만 그런 게 아니라 여러 부처가 그런 상황이어서 노무현 정부가 대한민국 정부인지 북조선 인민공화국의 하수인인지 알 수 없다”고 말했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던 조폐공사 국정감사는 오후 4시를 넘어서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됐으며 재경위 소속 여야의원들은 조폐공사 영업이익률 제고방안과 위조지폐 방지방안, 내년부터 발행될 새 화폐 발행준비상황 등을 점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