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의위원 구성 어떻게 되나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국장(國葬)을 총괄하는 장의위원회는 사상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건국 이후 최초로 거행되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국장인 만큼 역대 최대 규모였던 지난 5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 장의위원회(1천383명)를 능가하는 매머드급으로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가장 관심을 끄는 것은 장의위원장 부분.

19일 국무회의에서는 한승수 국무총리가 단독으로 장의위원장으로 의결됐지만 DJ측은 “공동 장의위원장 체제로 가야 한다”는 입장에 따라 이희호 여사와의 상의를 거쳐 20일 오전 중으로 유족측 장의위원장 후보를 확정해 정부에 통보키로 했다.

현재 `DJ 납치사건 진상규명 시민모임’ 대표를 맡았던 감사원장 출신의 한승헌 변호사를 비롯, 새천년민주당 마지막 대표였던 서영훈 전 대한적십자사 총재, 박권상 전 KBS 사장 등 생전 DJ와 깊은 인연을 맺었던 명망가들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등에서는 정세균 대표도 후보로 거론하고 있다.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시 한명숙 전 총리가 공동장의위원장이었던 선례에 비춰 당초 김대중 정부 시절 총리 출신들이 대상으로 거론됐으나 적임자 물색에 고민이 적지 않았다는 얘기도 들린다.

당시 총리급 인사들은 DJP 공조 당시의 김종필, 이한동, 박태준 전 총리 등 자민련 출신과 임명 직전 최종 관문을 뚫지 못한 장 상, 장대환 전 총리서리 등이어서 마땅한 인물이 없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는 것. 실제 DJ측은 국무회의 전까지 후보자를 정부에 전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박지원 의원은 “이희호 여사가 생각하고 있는 분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으나 아직 감지하지 못하고 있다”며 “유족 등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DJ측은 DJ 생전의 `정치적 동지’들과 과거 인연있는 분들을 망라한다는 방침 하에 각계각층 인사들을 대상으로 막판 장의위원 선정 작업을 벌이고 있다.

명단에는 이 여사와 아들 홍일.홍업.홍걸씨, 손자.손녀 등 유가족과 권노갑 한화갑 한광옥 김옥두 전 의원 등 `상주 4인방’을 비롯한 동교동계 인사, 임동원 전 국정원장,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등 포함될 예정이다.

전직 국회의원은 김대중 정부 출범 당시의 15대 국회의원부터 포함시키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으나 DJ가 5대 민의원 선거에서 처음 당선됐고 6대부터 본격적인 의정활동을 펼친 만큼 전직 의원을 모두 포함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일부 있다고 한다.

이밖에 환경부 장관을 지낸 연극배우 손숙씨 등 문화계 인사들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측에서는 장의위원장을 맡은 한 총리를 비롯, 부처 장차관과 전현직 고위공무원 등이 부위원장, 집행위원, 운영위원, 장의위원 등으로 참여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