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과 무대 서는 소해금 연주자는 탈북자

가수 장윤정(27)이 탈북자 출신 소해금 연주자와 함께 공연하고 있어 화제다.

베스트 음반 타이틀곡인 ‘첫사랑’에는 1960년대 북한에서 해금(奚琴)에 기초해 만든 현악기인 소해금의 애절한 선율이 삽입됐고 공연 때마다 이 악기 연주자와 함께 오르고 있는 것.

주인공은 2003년 남한으로 온 탈북자 출신의 박성진 씨. 박 씨는 11살 때 소해금을 처음 배웠고 귀순하기 전까지 북한의 예술단에서 소해금을 연주했던 실력파 연주자다.

장윤정의 소속사인 인우프로덕션은 “실제 박성진 씨는 탈북 직전인 2003년 8월 평양을 찾은 KBS 1TV ‘전국노래자랑’ 팀의 한쪽에서 소해금을 연주하며 남한과 인연을 맺었으며, 최근에는 장윤정과 함께 출연한 ‘전국노래자랑’에서 진행자인 송해 씨가 그를 알아보고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고 전했다.

박 씨가 장윤정의 ‘첫사랑’에서 소해금을 연주한 인연도 남다르다.

소속사는 “몇 해 전 소속사 홍익선 대표가 지인을 통해 박 씨와 친분을 유지하며 소해금에 대한 정보를 알고 있다가 지난해 여름 장윤정의 3집에 수록한 ‘첫사랑’을 녹음할 때 도움을 요청했다”면서 “이 노래가 베스트 음반의 타이틀곡이 되며 널리 알려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북한 현악기인 소해금을 국내에서 구입할 수가 없어 중국 옌볜에서 어렵사리 구입해 남과 북이 음악으로 화합한 노래 ‘첫사랑’이 탄생한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