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웅 “WTF 태도변해 北선수 올림픽 참가 난항”

북한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한국이 주도하는 세계태권도연맹(WTF)의 태도변화로 북한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에 난항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7일 보도했다.


장 위원은 “세계태권도연맹(WTF)과 북한이 주도하는 국제태권도연맹(ITF)은 발전적 협력을 약속하고 각각 주관하는 대회에 양측 선수를 출전시키자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계획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장 위원은 “현재 IOC가 WTF만 인정하고 WTF 소속 선수들만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었지만 WTF와 ITF 두 기구 간 양해각서(MOU)가 체결되면 ITF 소속 북한 태권도 선수도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 위원은 “WTF와 ITF의 구두합의 때는 북한 태권도 선수들이 ‘WTF 자격 체계에 따라 참가하거나 다른 방식으로도 참가할 수 있다’고 했지만 WTF의 양해각서 초안에는 ‘현존 WTF 자격 체계에 따라 참가한다’고만 돼 있다”고 강변했다. 이어 장 위원은 WTF의 태도 변화가 최근 남북관계 경색과 관련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WTF의 한 인사는 “ITF 선수도 올림픽에 배제되지 않고 혜택을 누리기를 바란다는 게 WTF의 기본 입장”이면서도 “다만 ITF 선수의 올림픽 출전 방식 등 기술적인 부분은 여전히 조율 중인 것으로 안다”고 VOA에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