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달 “한나라당 집권하면 남북전쟁 우려”

열린우리당 장영달(張永達) 원내대표는 7일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말고는 다 바꾼다고 하는데 그러면 남북전쟁까지 일어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장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뉴스레이더’에 출연,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 방북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이런 기회를 통해서 남북평화구도를 정착시키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 원내대표는 오는 12일부터 3월 임시국회를 개최하자는 한나라당의 요구에 대해 “국회의장이 해외순방을 끝내고 18일 귀국하는데 (한나라당이) 사립학교법을 걸고 넘어지면 일이 안된다”며 19일 임시국회 개회 입장을 재차 피력했다.

그는 또 우리당 당적을 보유한 장관들의 당적정리 문제에 대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중립성을 강조하기 위해 탈당했다면 함께 태도를 취해주는 것이 원칙에 맞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탈당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한나라당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장 원내대표의 `전쟁우려’ 발언에 대해 “어제 `조폭집단’ 발언에 이어 원내대표의 품위에 반하는 행동으로서 여당 꼬리표를 떼고 모든 책임을 한나라당에 덮어씌우는 것”이라면서 “원만한 국회운영의 파트너로서 자격이 없는 장 원내대표는 발언을 즉각 취소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