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달 “대북특사 수행 용의”

열린우리당 장영달(張永達) 상임중앙위원은 27일 “정부와 협의해서 기회가 있으면 얼마든지 대북특사로서의 임무를 수행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장을 지낸 바 있는 장 상중위원은 이날 불교방송 시사프로그램 ‘아침저널’에 출연, “평생동안 남북문제에 매달려왔고 앞으로도 이 문제를 풀어내는 것을 최대의 정치목표로 삼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대북특사 파견과 관련한 당정간 조율 문제에 대해 “내부적으로는 그런 협의가 오가고 있다”고 밝힌 뒤 “이해찬(李海瓚) 총리와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만남은 특사문제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이서 상황변화를 조심스럽게 내다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그러나 이해찬 총리가 대북특사로 나설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러리라고 보이지 않고 대통령과 국무총리는 (그대로) 있고 다른 사람이 특사로 갈 수 있겠다”고 덧붙였다.

장 상중위원은 또 북핵문제의 유엔 안보리 회부설에 대해 “(북핵문제를) 안보리에 회부한다는 것은 미국은 북한을 공격할 수도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며 “이런 사태까지 가지 않아야 하며 우리의 이익 차원에서 고도의 외교정책을 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