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달 “남북정상회담 반드시 성사돼야”

열린우리당 장영달(張永達) 원내대표는 31일 “북측에 신뢰를 주고 북핵 폐기를 위해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회담은 반드시 성사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장영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경남 마산에서 경국포럼 주최로 마련된 ‘한국정치의 구조와 2007년 대선 전망’을 주제로 한 초청 특강에서 이같이 밝히고 “미국과 북한간의 화해 분위기 속에 남북 정상 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해야 하며 정상 회담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강조했다.

최근 불거진 ‘안희정씨 대북접촉’과 관련, “정치에서 흔히 있듯이 남북 관계에 있어 물밑 대화는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며 “일부에서 제기한 국정 조사는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장 원내대표는 “한나라당은 성장과 재벌 중심의 경제 정책과 남북 대결 구도를 조장하는 남북 정책을 지향한다”며 거세게 비판한 뒤 “오는 12월 대선의 승리를 위해 열린우리당은 물론, 한나라당을 대적하는 중도 진보(개혁)의 모든 세력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사견을 전제, 정권 창출을 위해서는 민주노동당과 전략적으로 제휴할 수도 있다며 유럽의 연합정부를 예로 들었다.

그는 “한나라당의 고정표가 30% 정도 있다고 가정해 볼때 성장.분배의 균형적인 경제 정책과 대화.타협을 통한 남북 평화통일 정책 등으로 한나라당과 차별화해 중간층 표를 흡수하고 중도 진보의 세력이 똘똘 뭉치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며 대선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대통령선거 후보의 선출을 위해서는 ▲열린우리당, 민주당과 사회.정치단체 세력이 대표자 회의를 열어 통합안을 도출하는 방안 ▲주요 대통령 후보들과 정당 대표 등이 함께 통합추천위를 결성하는 방안 ▲대통령 후보 경선을 위한 추진 기구를 구성해 국민 경선을 통해 단일화하는 방안 등 3가지 방안을 소개했다.

내달 10일께 발의한 것으로 알려진 개헌 문제와 관련해서는 “군사독재 정권과 장기 집권을 막기 위한 1987년 대통령 단임제의 헌법 체제는 민주화 운동의 소산으로 당시는 부합했지만 20년이 흐른 지금 오히려 국정 혼란과 정치적 갈등의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4년 연임제와 정.부통령제 도입 등을 골자로한 개헌은 이뤄져야 하고 개헌에 대한 최종 판단은 국민에게 맡겨야 한다”고 역설했다.

경국포럼은 지난 2월 경남도내 열린우리당 소속 도의원과 시의원, 지방선거 출마후보자 등의 지역 인사들이 주축이 돼 창립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