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185명 금강산서 통일염원 행사

장애인들이 백두산과 한라산의 물을 합쳐 남북통일을 염원하는 행사를 치르기 위해 겨레의 영지(靈地)인 금강산으로 출발했다.

사단법인 국제장애인협의회(회장 안철수) 소속 시각.지체장애인 185명과 자원봉사자 등 430여명은 30일 오전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허남식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제12회 장애인 통일염원대행진 출정식을 가졌다.

이들은 이어 버스편으로 속초를 거쳐 금강산으로 이동해 10월 1일 오전 10시 금강산 구룡연 입구에서 통일염원 합수제를 지낼 예정이다.

합수제는 전통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남녀 제관 20명이 한라산과 백두산에서 떠온 물을 합친 뒤 통일을 염원하는 제문을 낭독하는 순으로 진행된다.

참석자들은 이어 구룡연까지 3시간가량 등정하면서 이 물을 금강산에서 흘러내 려오는 물과 합치는 제2의 합수제를 거행할 예정이다.

협의회측은 이를 위해 2003년 8월과 지난해 9월 각각 한라산과 백두산 등정때 백록담과 천지의 물을 1ℓ짜리 플라스틱병에 담아와 냉동보관해 왔다.

국제장애인협의회 강충걸 사무국장은 “스스로 안고 있는 신체적인 장애를 뛰어넘은 장애인들이 반세기 이상 한민족 발전의 장애가 되고 있는 남북분단을 뛰어넘어 통일로 나아가는 데 앞장선다는 의미에서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