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신썬 “김정일 訪中소식 얼마뒤 공식발표”

장신썬 주한 중국대사는 25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과 관련, “북·중 정상방문 소식은 얼마뒤 관련 부서가 공식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 대사는 이날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나라포럼에 참석해 특강을 하며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 의미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수교국과 계속해서 정상간 교류를 하고 있다”면서 “주변 나라와의 정상 방문을 통해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중국과 한국은 협력적 동반관계를 맺고 있고 내부적으로 한국에 (김 위원장의) 방문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면서 “양국이 공동 노력을 통해 한반도 정세 완화와 지역 평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 대사는 “한국은 중국의 중요한 이웃이자 동반자”라면서 “수교 이후 양국 관계는 국제사회에서 보기 드물 정도로 크게 발전했고, 상호 보완성과 의존성이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당이나 의회 교류를 추진하고 경제면에서 첨단기술, 금융, 저탄소 녹색에너지 분야 등에서 호혜협력을 강화하며, 중·한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가속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6자 회담을 추진하며,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8만6천여명의 희생자를 낸 3년 전 쓰촨성 대지진에 대해 설명하며 “중국 정부는 한국 정부와 국민의 도움을 잊지 못할 것”이라면서 “얼마 전 한국구조대를 대사관저로 초청했다”고 전했다.


장 대사는 이날 특강에서 중국의 발전상을 소개하는데 대부분 시간을 할애했다.


그는 “중국 공산당은 개혁·개방 정책을 펼쳤고 큰 성과를 거뒀다”면서 “그러나 중국은 여전히 개발도상국이고 어려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는 만큼 현대화 과정에서 사회적 문제를 해결한 한국의 경험을 배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특강에는 한나라당 김무성 전 원내대표, 최병국 중앙위의장, 박진, 조진형, 백성운 의원 등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