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신썬 中대사 “북한 ‘천안함 무관’ 전달”

장신썬 주한 중국 대사는 17일 천안함 사건과 관련, “김정일 위원장으로부터 직접 전달 받지는 않았지만 ‘(천안함 사건에 대해)무관하다’는 입장을 전달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최문순 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장 대사가 이날 국회에서 정세균 민주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김정일 위원장이 북한을 방문했을 때 천안함에 대한 입장을 전달받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최 의원은 장 대사가 천안함 사태에 대해 “시간의 검증이 필요하다”며 이는 “시간과 정세의 변화에 따라 변하지 않는 확고부동한 진실이어야 한다는 의미”라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 대사는 “아직도 검토할 것이 많이 있고 도대체 천안함이 어떻게 침몰했는지 아직 확실한 증거가 없다”며 “천안함 사건이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를 바탕으로 정치적 지혜를 발휘해 긴장을 냉각시킬 수 있어야 하며 확실한 증거가 나오기 전에 예단이나 예측을 통해 사건이 처리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한 처리 방식에 대해 “남북 양측의 접촉과 회담을 통해서 처리되어야 한다”며 “이 사건이 ‘한반도의 장기적인 평화와 안정을 흔들어서는 안 된다’는 기조하에서 다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장 대사는 “이 문제를 잘 처리하지 못하면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되고 이것은 서로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장 대사는 또 천안함 문제를 대하는 세 가지 원칙으로 ▲평화와 안정 ▲비핵화 ▲대화와 협상을 제시하며 “이 문제의 주요 당사자는 남북한”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핵 6자회담과 관련, 장 대사는 “현재 6자회담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조속히 재개되기를 바란다”며 “장기적인 이익을 위해 멀리 보고 가야한다”는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