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택 최측근 비리 책임지고 모든 직위 해임”

북한 김정은의 고모부인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실각하고 그의 측근도 공개처형 당한 것으로 국가정보원이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3일 알려졌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의 대한 대면보고에서 “11월 중순 장성택의 오른팔, 왼팔 두 명이 공개처형 당했으며, 그 이후 장 부위원장이 자취를 감췄다”면서 “장 부위원장이 실각한 것 같다”고 밝혔다고 민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이 전했다. 공개처형 당한 인사는 이용하 행정부 1부부장과 장수길 행정부 부부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 당국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올해 들어 노동당 행정부 내 장성택의 핵심 측근들에 대한  비리혐의를 포착하고 내사(內査)를 통해 이들을 적발하고 이후 이들 두 명을 반당(反黨) 혐의로 공개처형했다. 북한 당국은 이 같은 사실을 군(軍) 내부에 전파해 반당 혐의에 대한 정치 사업을 진행했다.


또한 북한은 두 명을 공개처형한 이후 장성택 소관 조직과 연계인물들에 대해서도 후속조치를 진행하고 있고 김정은에 대한 절대충성을 강조하는 사상교육을 실시하는 등 내부동요 차단에 부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현재 장성택은 모든 직책에서 해임되었을 가능성이 농후하며, 당 행정부는 기능이 무력화되거나 아예 해체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정보 당국이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부 당국자는 “공개처형 사실은 믿을만한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된 사항이고 정확한 일자는 알 수 없으나 11월 하순경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반당 혐의’라는 점에서 보위부·당 조직지도부 등의 주도로 진행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사안의 성격상 김정은 재가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본다”면서 “장성택이 어떤 상태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측근들이 공개처형당한 상황임을 감안할 때, 모든 직위에서 해임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선임연구위원도 데일리NK에 “장성택 핵심 측근이 권력 남용 행위로 공개처형 당한 것”이라면서 “장성택이 지휘 책임을 지고 행정부장, 국방위 부위원장, 정치국 위원, 국가체육지도위원회 모든 직책에서도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