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택 연루 北570부대 ‘우라까이’…지휘관 처형”

지난해 12월 장성택 총살 이후 그의 측근과 연루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숙청 작업을 벌이고 있는 북한이 군부에 대한 숙청작업도 최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반 군부대는 세대교체 차원에서 일선 지휘 간부들이 물갈이 되고 있고 장성택과 연루된 부대 같은 경우, 부대장 처형 등 부대가 해체됐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북한 평안남도 소식통은 4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장성택 측근들에 대한 조사가 확대되면서 현재 군(軍)에서도 숙청작업이 진행되고 있어 처벌을 받거나 심하면 총살을 당하는 군인들이 있을 것”이라면서 “장성택과 관련된 군에 대한 조사가 중심이지만 나이가 많고 오랫동안 자리를 지켜온 군인들에 대한 물갈이도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장성택이 외화벌이 등 경제부문에 관여를 해와 군부에는 장성택 사람들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면서 “북한군이 그동안 외화벌이를 자체적으로 벌여왔고 이에 장성택이 직간접적으로 관여해왔기 때문에 당국이 군에 대한 조사도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소식통은 “장성택과 관련 있는 570군부대가 최근 우라까이(‘전원 교체됐다’는 뜻으로 북한에서 쓰는 일본말)됐다”면서 “이 부대 부대장은 처형됐고 부대 군인들도 처벌을 받거나 다른 부대로 이전조치 됐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570군부대원에 대해 “어디로 갔는지는 정확하지 않지만 다른 곳에서 온 군인들이 새로 570군부대에 배치됐다. 이들 군인들의 이동은 주로 밤에 진행됐기 때문에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우라까이’ 이유에 대해 소식통은 “처형 당한 부대장은 장성택과 관련이 있었던 인물로 알고 있다”면서 “최근 장성택 측근들에 대한 처형은 이전처럼 평양에 불러들여 실시하던 것과 다르게 이제는 지방에서 소리 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장성택 사람중 군 관련 인물이 570부대를 관리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소부대전(게릴라전)을 벌이는 570부대는 외부에서 많은 장비를 사들여야 하기 때문에 산하에 외화벌이 기업소를 많이 두고 있었는데, 중국과의 외화벌이를 관장하던 장성택이 측근에게 이 부대를 관리하도록 지시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군부대에서 흘러나온 말에 의하면 지난해 말에 진행된 초병대회 때 570군부대 지휘관들을 따로 불러 혹독한 조사가 이뤄졌고 대회가 끝난 후에 이들은 구금됐다”면서 “이 부대만이 아니라 장성택 사건으로 검열을 받은 부대들에 대한 숙청이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평안남도 맹산에 소재한 570군부대는 전쟁을 대비, 서울 시가전을 준비하는 특수전 부대로 자전거, 스키, 경마 부대가 편재돼 있다. 북한에서 게릴라전을 수행하는 몇 안 되는 특수부대로 제일 민첩하고 빠르다고 해서 ‘날칠공’ 부대로도 불린다.

평안북도 신의주 소식통은 최근 군부대 물갈이와 관련 “장성택 처형 이후 평안북도 8군단 소속 일선 부대 대좌(대령), 상좌(대령과 중령 사이)급 부대장들 교체가 대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장성택과 관련된 인물들 뿐 아니라 나이가 많은 부대장들도 교체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전연(前緣) 지역 5군단도 이같이 일선 부대장들이 대거 교체되고 있다. 김정은이 군부대 내에 자신에게 충성을 다할 젊고 새로운 인물들로 교체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최근 동계훈련에서 연합훈련을 실시하지 못하는 이유도 이처럼 부대장들을 대거 교체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