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택 실각 이후 권력 재편…도발 징후 없어”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5일 북한 장성택 실각에 따른 도발 가능성과 관련, “현재 특별한 북한의 군사 도발 징후가 없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석 “권력구도 재조정 작업이 이뤄지고 있으므로 내부 불안정성이 대남도발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군의 대비에 대해서는 “현재 경계태세만 갖추고 있을 뿐 군사적 등급 상향은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또 “장성택 측근이 처형된 것은 사실이지만 장성택 실각 여부는 사실 확인을 위해 보다 많은 정보를 필요로 한다”면서 “기관 간 갈등이 있지 않았겠느냐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측근의 월권행위와 부정부패 여부를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북한은 김정은 체제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움직여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갈 것”이라면서 “(장 실각이 김정은 체제 공고화가 아닌) 반대 상황이 있을 수도 있다. 가정을 전제로 예측하기 어렵지만 여러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김 장관은 ‘북한 당국이 중국에 사전보고 후 처형했다’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4일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열고 북한 장성택 실각에 따라 내부 권력 변화조짐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북한의 도발가능성에 대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도록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