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우 차수 사망…軍 패밀리 모두 잃은 장성택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의 친형이자 북한군 차수(원수와 대장 사이의 계급)인 장성우(76) 노동당 중앙위원회 위원이 사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전했다.

통신은 이날 김정일 위원장이 “장성우의 서거에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하여 고인의 영전에 화환을 보내시였다”고 전했다. 그러나 사망 일시나 사인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1933년생인 장성우는 만경대혁명학원과 김일성종합군사대학을 졸업했으며, 한국전쟁 때 인민군 중대장으로 참전해 낙동강까지 진출한 ‘혁명 2세대’다.

장성우는 동생 장성택이 김정일의 여동생인 김경희와 결혼한 이후부터 군부에서 출세 가도를 걷게 됐다. 직계 친인척들을 권력 계층에 배치하는 북한 체제의 특성상 장성택의 가문도 최고 엘리트층으로서 북한 권력 핵심에 진출하게 된 것이다.

장성우는 장성택의 후광 아래 인민무력부 정찰국장, 사회안전부 1부부장 겸 정치국장 등 요직을 거쳐 95년 노동당 창건 50돌(1995. 10.10) 기념 열병식 때 열병 지휘관으로 등장하는 등 군의 실세로 떠올랐다.

1996년에는 평양의 방어를 책임지는 인민군 제3군단장에 올랐고, 2002년 4월 인민군 창건 70돌을 앞두고 차수로 승진됐다. 당시 이 같은 인사는 김정일이 장성택에 대한 신임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되기도 했다.

장성우는 최고인민회의 제 7, 8, 9, 10, 11기 대의원으로 선출됐지만, 올해 초 실시된 12기 선거에서는 대의원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한편, 장성택은 장성우와 셋째 형인 장성길(2006년 사망. 인민군 중장)의 사망으로 군부 내 패밀리 세력을 모두 잃게 됐다. 군 경력이 전무한 장성택은 두 형의 탄탄한 지위를 기반으로 군부와 네트워크를 쌓아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