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급회담 2월말∼3월초 판문점서

남북은 제3차 장성급 군사회담을 이달 말에서 3월초 사이에 이틀 일정으로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키로 합의했다.

남북은 3일 오전 10시 통일각에서 제3차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대표회담 수석대표 접촉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이번 접촉에는 문성묵(육군대령) 국방부 북한정책팀장과 박기용 상좌(수석대표 대리)가 각각 양측 수석대표로 참가했다.

장성급 군사회담에서는 경의.동해선 철도.도로 통행의 군사적 보장합의서 체결과 서해상 우발충돌 방지 개선안, 서해상 공동어로구역 설정을 비롯한 군사 긴장완화 및 신뢰구축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이로써 장성급회담은 2004년 6월 3∼4일 설악산 켄싱턴스타호텔에서 2차 회담이 개최된 이후 1년9개월만에 열리게 됐다.

남북은 2차 회담에서 서해상에서 우발적 무력충돌을 막기 위한 함정간 무선통신망을 가동하고 군사분계선(MDL) 인근의 확성기방송 전면 중단, 선전광고판 철거 등에 합의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