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급회담 회담 난항…환담도 `어색’

남북이 장성급회담 이틀째인 17일 해상 분계선 재설정 문제 논의 여부를 두고 좀처럼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양측 대표단간 환담에서도 냉랭함이 이어졌다.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속개한 회담에 앞서 한민구 남측 수석대표와 김영철 북측 단장은 전날의 팽팽했던 분위기를 조금이라도 누그러뜨리려 날씨와 농사 얘기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가다 갑자기 ‘순혈논쟁’에 빠져 회담장 온도를 뚝 떨어뜨렸다.

언쟁은 김 단장이 “남쪽 기후가 더 따뜻하니 농민들이 지금 부지런히 일하고 있겠다”고 하자 한 수석대표가 “농촌인구가 줄어 농촌총각들이 몽골.베트남.필리핀 처녀들과 결혼하는 경우가 많다”고 답하면서 시작됐다.

이 말을 들은 김 단장은 이내 못마땅한 듯한 표정으로 “우리나라는 하나의 혈통을 중시해왔는데 민족의 단일성이 사라질까 걱정”이라고 쏘아붙였다.

한 수석대표는 여전히 미소를 머금은 채 “한강물에 잉크 한 방울 떨어뜨리는 수준이다. 주류가 있기 때문에 다같이 어울려 살면 큰 문제가 없다”고 대수롭지 않게 말했지만 김 단장은 “우리는 예로부터 삼천리 금수강산이다. 잉크 한 방울도 떨어뜨려서는 안된다”고 ‘순혈주의’를 계속 강조했다.

이에 한 수석대표가 “역사를 보면 우리는 동이족이었는데 주변의 말갈.여진.만주족 등과 함께 있으면서도 한민족의 정체성을 지켜왔다”고 ‘순혈논쟁’을 수습하려 했지만 김 단장은 끝까지 지지않고 “그 얘기도 맞지만 고조선에서부터 중세.근대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단일 민족으로 이어져왔음을 부인할 수 없다”고 맞받았다.

때아닌 ‘순혈논쟁’은 김 단장이 “시간 낭비하지 말고 회담에 들어가자”고 말하면서 일단락됐지만 본회담이 열릴 회담장은 냉랭한 기운으로 가득 찼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