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급회담, 공동보도문 세부조항 놓고 막판 진통

제 5차 남북장성급회담 마지막날인 10일 남북은 공동보도문안 조율을 놓고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문성묵 대령과 박림수 대좌 등 양측에서 3명씩 모두 6명이 참석하는 실무대표 회담에서 남북은 군사보장을 17일 하루만, 즉 한시적으로 할 것인가와 상설적으로 할 것인가를 놓고 팽팽히 맞서고 있다.

오는 17일 예정된 경의선, 동해선 열차시험운행에 따르는 한시적 군사보장합의서를 마련한다는 데만 이견이 없는 상태다.

남측은 경의선, 동해선 철도와 도로가 연결되어 있는 상황인 만큼 항구적인 군사보장 조치를 마련해 철도, 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북측에게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북측은 남측 동해선 철도의 강릉~저진 구간이 완공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난색을 보이고 있으며, 일단 열차시험운행을 위한 1회용 군사보장 합의서를 마련한 뒤 재차 논의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서해 해상 충돌 방지, 공동 어로 문제 등에 대한 양측의 포괄적 입장이 담길지 에 대해서도 세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서해문제의 근원적인 해결(책)을 우선적으로 협의해야 한다”며 ‘남측은 북방한계선, 북측은 해상경계선이 있는데 새로운 선을 만들어 충돌을 막자“고 주장하고 있다.

남측은 서해 해상 충돌방지대책으로 ▲현재 함정간 핫라인인 국제상선통신망의 주파수 변경 ▲쌍방 함정간 일일 정기시험통신 ▲쌍방 서해 함대사간 직통전화 연결 ▲공동어로 수역 설정 ▲제2차 국방장관회담 개최 등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국방부 홍보관리관실 박왕옥 중령은 “현재 공동보도문의 세부 문안을 조정하고 있다”며 “타결될 경우 공동보도문과 군사보장 합의서 두 가지 형태로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