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급회담 공동보도문안 조율 난항

남북이 제5차 장성급 군사회담 일정을 하루 넘겨가며 11일 오전까지 밤샘 협상을 벌였으나 공동보도문안 일부 조항에서 접점을 찾지 못해 회담이 공전하고 있다.

양측은 전날부터 열차시험운행을 위한 한시적 군사보장합의서 마련을 위한 실무대표 접촉과 공동보도문 조율을 위한 실무대표 접촉으로 이원화해 진행해온 협의를 11일 오전 2시께 중단한 뒤 오전 4시20분께부터 1시간 가량 전체회의를 열었으나 공동보도문안을 확정하지 못했다.

남북은 경의선.동해선 열차 시험운행에 따르는 한시적 군사보장 조치를 마련한다는 데는 합의했지만 북측이 제기한 남북간 경제협력사업의 군사보장 조치를 놓고 이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남북 합의로 설정되는 공동어로 수역과 북측 해주항의 민간선박 통항 등에 따르는 군사보장 조치와 관련해 심한 견해차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동어로 수역 및 해주항 통항 문제는 서해 북방한계선(NLL)과 직접 연관이 있기 때문에 조율이 쉽지 않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서해상 충돌방지 개선책에 대해서는 군사적 신뢰구축 진전과 병행해 점진적으로 논의키로 한다는 선에서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개선책으로는 쌍방 함정간 일일 정기시험통신, 서해 함대사간 직통전화 설치, 국제상선 공동통신망(함정간 핫라인), 제2차 국방장관회담 등이 거론되고 있다.

오는 17일 열차시험운행에 따르는 한시적 군사보장 조치를 마련한다는 데는 합의가 이뤄진 상태다.

남북은 가급적 이날 오전 중 전체회의를 열어 공동보도문과 열차시험운행의 한시적 군사보장 합의서를 발표한다는 계획이지만 견해차가 커 오후로 넘어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