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씨는 체포 사흘 전까지 北에 보고

일심회 총책으로 지목된 장민호씨는 공안당국에 체포되기 사흘 전까지 민주노동당 방북대표단의 개인신상 자료 등 중요 정보를 북한 공작원에게 전달했던 것으로 공안당국의 수사 결과 드러났다.

주변 사람의 시선을 피해 북한 공작원과 은밀하게 접선해 기밀을 넘겨주는 일반적인 스파이와 달리 장씨는 IT(정보기술) 분야 사업가답게 자택과 PC방을 오가며 이메일을 통해 대북 보고를 해온 사실도 확인됐다.

◇ “A씨는 요주의 대상 1호, B씨는 뚝심 있는 운동가” = 장씨가 민노당 사무부총장 등을 통해 입수해 북한에 보낸 문건 중에는 올해 10월 말 방북한 민노당 대표단원의 성품이나 대북 성향 등 상세한 신상 정보가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북단원 A씨는 접촉할 때 조심해야 하는 ‘요주의 대상 1호’로, B씨는 “북에 할 말은 하겠다는 식이지만 북으로부터 인정을 받으려 하는 면이 상존한다”며 ‘뚝심 있는 운동가 스타일’로 묘사했던 것으로 공안당국이 전했다.

장씨는 또 노동운동을 주도하며 회의 때마다 펜으로 꼼꼼하게 표시를 하는 C씨의 성격을 ‘돈키호테’, ‘빨간펜’ 등으로 표현했고 직설적인 주장을 펼치는 D씨는 ‘광야를 질주하는 백마’라고 보고문에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장씨는 공안당국에 체포되기 사흘 전인 10월 23일 새벽 PC방에서 “이 보고가 민회사(민노당) 방북단이 도착하기 전 조국(북한)에 보고되기를 바란다”고 써 북한 공작원에게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안당국 관계자는 “특정 정당 당원의 동향이나 신상 정보는 판례에 비춰 국가기밀에 해당한다. 민노당 방북과 관련해 누구는 어떻고, 누구는 어떻다는 식의 인물평도 일정 부분 국가기밀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 “빚 독촉 심하다. 3억 원 보내달라”…손 벌리기도 = 코스닥 등록업체 사장을 지낸 장씨는 지난해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리는 지상파 DMB(이동멀티미디어방송) 사업권을 따기 위해 동분서주했던 사실도 공안당국의 수사에서 드러났다.

그러나 정작 사업권 확보에 실패한 뒤 채권자들의 빚 독촉을 견디다 못해 북한에 금전적 지원을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DMB 사업권을 확보해 주식 가격이 오르면 바로 돈을 갚겠다고 사정하며 빚 독촉을 모면했으나 사업권을 따내지 못하자 ‘재산을 가압류하겠다’거나 ‘신용불량자 명단에 올리겠다’는 협박을 당하는 처지가 됐던 것으로 공안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장씨는 이처럼 경제난을 겪게 되자 북한에 보낸 문건 등을 통해 “정상적인 남조선 생활이 불가능해질 것 같다. 3억 원을 상환하지 않으면 어려워질 수 있으니 도와달라”고 손을 벌린 것으로 전해졌다.

공안당국이 일심회 조직원을 기소하며 장씨의 보고문건의 한 대목이라고 소개했던, “송구스러워 벽에 머리를 처박고 싶은 심정이다”라는 내용은 북한에 자금을 요청했던 데 대한 일종의 반성문이었던 것으로 공안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장씨가 주변 사람들과 친분관계를 폭넓게 유지하며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서는 사업가라는 명함이 필요했고 이 때문에 돈이 될만한 사업에도 뛰어들었지만 파산 지경에 이르자 북한에 공작금을 요구했을 개연성이 높다는 게 공안당국의 분석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