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기회 되면 북한 방문하고 싶다”

한류스타인 장동건 씨가 3일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의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장 씨는 이날 홍콩 하얏트호텔에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리콴유 싱가포르 초대 총리 등 세계 각국의 명사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클린턴 글로벌 이니셔티브(CGI)’ 아시아 총회 폐막식에서 WFP의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그가 WFP 홍보대사에 위촉된 것은 한류스타로서의 대중적인 지명도와 함께 영화 ‘태풍’에 탈북자 역으로 출연하는 등 북한 문제에 관심을 기울여 온 점이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부모와 아버지의 고향이 북한인 장동건 씨는 WFP의 중요한 활동 분야가 북한 식량지원이라는 점 때문에 고심 끝에 제의를 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WFP 홍보대사로는 미국의 유명 여배우인 드류 배리모어, 브라질 출신이 축구선수 카카 등 세계적 유명인사들이 활동하고 있다.

한편, 그는 위촉장을 받기 앞서 언론과 인터뷰에서 “우리나라도 대북 식량 지원을 위한 중요한 공여국가”라면서 “기회가 주어지면 언제든지 북한을 방문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기회가 닿으면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식량 지원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협조를 요청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961년 유엔 산하에 설립된 WFP는 현재 북한 등 개발도상국들을 대상으로 식량 원조와 긴급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