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수 북송 대상자 얼마나 되나

정부가 장기수들을 본인 희망에 따라 북한에 송환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송환기준 및 원칙에 대한 검토작업에 들어간 가운데 그 대상자가 몇 명이 되는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8일 민간단체인 비전향장기수송환추진위원회에 따르면 북행(北行)을 희망하는 장기수는 28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러나 이들 가운데 1-2명은 남쪽 가족과의 상의 결과에 따라 북송을 포기할 가능성이 있는 데다 5년 전 북행을 원하지 않았던 10명 내외의 장기수 중 3-4명이 북송을 희망해 그 숫자는 유동적이다.

또 일각에서는 통일부가 구체적인 송환 기준 및 원칙을 마련하면 민간단체측이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송환 희망자가 나타나 북송 대상자가 최대 수백명에 달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비전향장기수송환추진위원회는 89년 이후 공개된 (비)전향 장기수 현황만을 파악하고 있는 상태다.

그러나 남쪽에서 가정을 꾸리는 등 안정된 생활 속에 자신의 신분을 드러내지 않은 장기수들이 돌연 북행을 희망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송환추진위원회 관계자는 “89년 이전의 장기수들이 당국에 직접 송환 신청을 할 수도 있지만 그 숫자는 많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송환대상자는 30-40명선에서 결정되고 송환조치가 마무리되면 장기수 송환을 둘러싼 논란도 매듭이 지어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