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수ㆍ국군포로 송환 연계해야”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5일 정부의 미전향 장기수 송환 방침과 관련, “일방적 송환은 있을 수 없고, 정부도 국군포로와 납북자의 송환을 요구해야 마땅하다”며 장기수 송환과 국군포로.납북자 송환을 연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회의에서 “현재 북에 생존이 확인된 국군포로가 540여명, 납북자도 480여명으로 대부분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고령자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표는 “남북교류로 가장 먼저 혜택을 받아야 할 분들이 이분들이다. 한 맺힌 생을 마감하기 전에 가족을 만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정부는 국민에게 책임있는 의지와 계획을 발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재섭(姜在涉) 원내대표도 “정부가 눈치보지 말고 납북자와 탈북자, 국군포로에 대해 당당히 (송환문제를) 제기해야 한다”면서 “(장기수 송환) 기준을 정할 때도 이런 문제를 확실히 감안해 정부가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원내대표는 “납북자 가족모임 대표 최성용씨가 북으로부터 테러 위협을 받고 있다는 데 (북한당국이) 북한주민의 열악한 인권상황을 개선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고 적반하장으로 나오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 정부가 부추긴 면도 있다”면서 “정부는 야만적 테러 위협을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