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급 회담에서 북인권문제 제기해야”

“남북대화나 장관급 회담에서 북한의 인권문제를 제기해야 한다”

5일 실시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김승규 국정원장 후보자는 이같이 주장했다.

김 후보자는 또 “북한 인권 문제가 심각하니 (외국에서) 고치라고 떠드는 것은 옳다고 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북한을 주권국가라고 말한 것에 대해 “(헌법과) 문제가 있어 여러 가지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독일도 통일을 위해 노력할 때 양쪽 국가에 대해 주권국가라는 말은 안 썼다”며 “장래를 생각할 때 여러 문제가 있기 때문에 깊이 있는 검토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북한이 원하는 목적을 얻기 위해 (핵문제를) 협상 카드로 쓰고 있지 않으냐”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의 핵보유는 ‘주변국도 반대하고 세계 여러 나라도 반대’한다며 “이 땅에 그런 불행한 사태가 일어나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김송아 대학생 인턴기자 ksa@dailynk.com

소셜공유